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배성호 칼럼] 지역언론의 나아갈 길

기사승인 2020.09.20  12:07:29

공유
default_news_ad1
   
▲ 배성호 본지 상무이사

 지난 1991년 지방의회가 부활된 후 갈수록 성공적인 지방자치의 필수조건 중 하나로 지역언론의 활성화가 요구되고 있다.

 지방자치가 잘 시행되고 있는 미국·일본 등 선진국도 전국(중앙)지보다 지역의 일간·주간신문이 활성화돼 있고 주민들의 관심도도 높은 편이다.

 지역언론이 올바른 여론을 형성하기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당면과제와 해결방안에 대해 활발한 토론을 유도하고 지방자치의 감시와 비판자로서 주민들의 민주주의를 체질화할 수 있도록 선도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한 지역행사 취소와 기업체 불황 등으로 광고 시장이 급격히 감소, 상당수 언론사들이 생존(?)의 위협을 느끼고 있다.

 이 같은 불황은 쉽게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보여 재정이 열악한 언론사들은 정부차원의 경영안정자금을 저리로 융자지원해 줄 것을 바라고 있다.

 특히 지역 언론사들은 지역민의 바람을 잘 파악해 행정에 접목하는 등 지역발전을 비롯 복원·유지에도 큰 몫을 하고 있으나 현재 부산·대구·경기도 등 일부 시·도의 일간지를 제외하고는 재정적인 홀로서기가 어려워 대부분이 언론의 역할인 비판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주민들의 평가를 받고 있다.

 지역언론이 그 기능을 제대로 할 때 활기찬 지방자치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으나, 아직도 갈 길이 멀고도 험해 안타까울 뿐이다.

 지방자치와 지역언론은 동전의 앞뒤와 같아 지방자치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역언론이 활성화돼야 하고, 지역언론이 뿌리내리기 위해서는 지방자치가 꽃피워야 할 것이다.

 필자는 지방언론의 역할이 무엇보다 강조되는 새 시대를 맞이해 현장에서 30년 이상 뛰어온 기자로서 지역언론이 주민의 복리증진 및 자치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방안을 몇 가지 제시해 본다.

 우선 지역여론의 충실한 대변자가 돼야 할 것이다.

 대부분의 지역언론(도내 일간지)이 지역소식을 60% 정도, 서울권 기사와 외신뉴스를 비롯 연예·스포츠 등을 40% 정도 할애하고 있으나, 지역사회가 당면하고 있는 문제들을 과감히 1면 등 주요지면에 할애하고 진실한 여론형성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또 지방행정을 감시 비판하고 지방의회를 위한 행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주민들의 눈과 귀가 돼야 하며 지방의회·지방관서·지방법원과 더불어 제4부로서 무관의 제왕(?) 권한과 책임을 자각해야 한다.

 이와 함께 지역언론은 주민들 모두가 스스럼없이 함께 만나는 대화의 장이 돼야 하고 지역주민들의 참여를 활발히 이끌어내 폭넓은 의견이 개진되고 나아가 주민들 자신의 목소리란 인식이 확산될 때 사랑받는 언론(신문)이 될 것이다.

 이를 위해 시·군청 기자실은 모든 언론사 기자들과 주민들이 참여하기 쉽도록 문턱을 낮추고 출입문도 투명유리로 바꿔야 할 것이다.

 더욱이 시·군이 모든 편의를 제공하고, 가장 민주화에 앞장서야 할 기자실이 특정 몇몇 언론사 기자들의 폐쇄된 철옹성이 돼서는 안 될 것이다.

 또 지역주민의 이해와 동떨어진 일부 기득권층의 권익을 옹호하는 홍보매체로 전락해서도 안됨을 언론인들은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기사와 논평도 독자적인 영역을 개척해야 할 것이다.

 주민들의 이해와 요구를 대변하는 신문이 되기 위해서는 주민들의 입장에서 사고하고 기사를 발굴하며, 주민들의 권익을 위해 투쟁하는 자세가 요구되고 있다.

 필자가 언론에 몸담아 온 지난 날을 되돌아보면 역대 정치권력과 유착해 홍보의 첨병노릇을 해오지 않았는지?, 거대자본에 예속돼 기업과 기득권층의 이해를 대변해 오지 않았는지?, 부수 경쟁에 휘말리지 않았는지? 등 이러한 언론의 고질적 병패는 지금도 사라지지 않은 것 같아 부끄러울 뿐이다.

 권력과 자본에 휘둘리는 언론사의 현실(?)앞에서 주민들의 알 권리를 어떻게 펼쳐야 할지 깊이 고민해야 할 것이다.

 주민들의 언론에 요구하는 목소리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으나 기관과 기업체 광고 및 신문판매, 각종 행사유치로 운영해야 하는 언론사의 현실주의적 변화는 과연 어떻게 해야 할까?

 올들어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도내 일부 시·군에서는 광고시장의 축소와 지역민들의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져 지역주간지의 통·폐합이 이뤄지고 있는 등 자정의 바람이 불어오고 있는데….

 한마디로 지역의 언론사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재정적인 어려움을 말하기 전에 지역민의 진정한 목소리를 담은 대변자의 역할에 충실해야 할 것이다.

 

/배성호기자 baesh@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