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진보연합·민중당 경남도당, 일본 경제보복 규탄

기사승인 2019.07.22  19:37:18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반도 평화 방단 중단 촉구
“일본제품 불매·친일 잔재 청산 범국민운동 벌일 것”

   
▲ 22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경남진보연합과 민중당 경남도당이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남진보연합·민중당 경남도당·민주노총경남도본부 등 23개 시민단체는 22일 오전 10시 30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제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청구 판결에 대한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로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그러나 일본의 아베정권은 판결에 순응하기는 커녕, 이번 배상판결에 대해 무역보복 조치를 취하는 적반하장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격분했다.

 그것은 결국 “전범국이자 가해자가 ‘불철저한 과거청산’의 시정을 요구하는 피해자를 길들이려 보복하는 파렴치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뿐만 아니라 “일본은 아무런 근거도 없이 ‘대북제재’, ‘바세나르 협정’을 운운하며 자신의보복을 합리화하려 하고 있다. 그것은 한반도 문제를 끌어들여 민족적 분노를 교란하려는간사하기 짝이 없는 술책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개탄했다.

 이어 시민단체는 “더욱 가관인 것은 자유한국당과 조선, 중앙, 동아 등 수구 적폐세력들이 보이는 태도”라며 “이들은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을 사실상 잘못된 것으로 규정하고 우리 국민들의 분노를 ‘감정적 대응’이나 ‘정신적 승리’라고 폄하하면서 사실상 대법원의 판결 무효화를 요구하며 아베정권 앞잡이 노릇을 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이들은 “지금 이런 사태가 발생한 것은 나라가 해방됐음에도 불구하고 친일파가 청산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친일파들은 자유당으로부터 자유한국당에 이르기까지 명맥을 이어오며 국가권력을 장악하고 친일정책을 펴왔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는 이어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도 만주군출신 박정희가 군사쿠테타 이후 굴욕적인 한일협정을 맞었기 때문에 꼬이고 꼬여왔다”며 “그런 그들이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고 참회는 커녕 정당한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우리 국민을 모욕하고 일본의 경제보복에 굴욕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은 그들의 친일본성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금 전국적으로 번지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지극히 정당하다”며 “‘안사’, ‘안 팔아’, ‘안 가’, ‘안 뽑아’, ‘안 봐’로 이어지는 국민들의 자발적인 친일청산운동은 지극히 정당하고 옳은 일”이라고 치켜 세웠다.

 따라서 “우리는 이런 국민적 운동에 함께할 것이며 일본의 경제보복을 막아내는 것을 넘어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을 저지하고 일제에 의한 침탈당한 우리만족의 피해를 완전히 청산하는 범국민적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오용기자 loy@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