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타당성 조사 시작

기사승인 2021.04.07  18:15:02

공유
default_news_ad1

- 진료권 설정·병상 규모 등
8월까지 조사 용역 완료
예타 면제 근거 마련…
오는 2023년 착공 전망
2024년 병원 개원 목표

   
▲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예정 부지인 진주 옛 예하초등학교.

 경남도는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운영계획 수립·타당성 조사 용역’을 착수했다고 밝혔다.

 제2진주의료원으로 통칭되고 있는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 용역이 시작됐다.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의 근거도 마련되면서 이르면 2023년 착공될 전망이다.

 공공의료원 진료권인 진주·사천·남해·하동·산청 등 5개 시·군 주민 100명으로 구성된 도민 참여단과 입지 평가위원회는 진주 옛 예하초등학교를 부지로 결정했다.

 이번 용역은 ‘지방의료원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에 따라 공공병원 설립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수행한다.

 오는 8월까지 지역 의료 환경 분석과 진료권 설정, 병상 규모, 설립·운영 계획 수립, 타당성 분석 등을 다룬다.

 경남도 관계자는 “용역 과정에서 도민, 전문가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의료 취약지인 서부경남 의료 불균형을 없애고 도민이 신뢰할 수 있는 거점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운영 계획도 수립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부경남 공공병원 확충은 민선 7기 김경수 도정의 대표적인 공약 사업이다. 지난 2019년 11월 보건복지부의 지역 의료 강화 대책 발표 때 전국 공공병원 신축 대상지 9곳 중에 포함됐다.

 8년 전 진주의료원 폐업 당시부터 둘러싼 갈등이 공공병원 신설 필요성으로 의견이 모아질 때까지 첨예함에 따라 도는 공론화에 부쳐 사회적 합의를 끌어냈다. 지역 주민이 공공보건의료 확충 정책을 직접 결정한 사례는 전국 처음이다.

 지난해 연말에는 보건복지부의 공공의료체계 강화 방안에 따라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의 근거도 마련됐다.

 도는 타당성 조사 용역이 마무리되는 대로 지방의료원 설립 심의위원회 의결을 거쳐 9월 말까지 보건복지부에 설립 사업계획서를 제출한다.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올 연말께 보건복지부·기획재정부 협의와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여부가 결정된다. 사업 계획은 기획재정부의 적정성 검토 후 내년 상반기께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지방재정투자심사와 설계 공모 등을 거쳐 국가재정사업으로 선정되면 2023년께 300병상 규모 이상으로 착공이 가능할 전망이다. 서부경남 5개 시·군의 필수 의료를 책임지는 공공병원 개원 목표는 2024년이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진주의료원이 없다는 것이 감염병 대응에 얼마나 큰 손실인지 늘 확인할 수 있었다”며 “단순히 진주의료원을 복원하는 것이 아니라 서부경남 5개 시·군의 공공의료를 책임지는 새로운 거점 공공병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재기자 lmj@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