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창원시 마산회원구, 주민지원사업 ‘속도’

기사승인 2021.01.17  17:10:46

공유
default_news_ad1
   

 창원시 마산회원구(구청장 박주야)는 국토교통부에서 개발제한구역 내 생활기반사업으로 선정된 2021년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지원사업을 상반기 중으로 마무리해 주민불편 사항을 조기에 해소하겠다고 17일 밝혔다.

 마산회원구에서 올해 추진하는 주민지원사업은 ‘합성동 구거정비 및 농로포장 공사’, 감천리 마을도로개설 공사‘, ‘신감리 농로개설 공사’ 등 생활기반사업 13개소에 국비 4억6000만원 등 총 사업비 6억5000여 만원이 투입된다. 

 구는 국토교통부가 확정한 주민지원사업에 대해 조기 착공을 위해 현장방문 및 점검을 마치고 설계용역을 착수했다.

 박주야 마산회원구청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이 시기에 개발제한구역 내 거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도록 사업을 조기에 마무리하겠다”고 전했다.

 

/임준호기자 abz3800@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