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화이바, 밀양에 방산 부품 공장 신축

기사승인 2020.11.19  18:13:55

공유
default_news_ad1

- 방위산업 추진기관 부품 등 첨단부품 생산 예정
순수 국내 기술로 제작된 오토클레이브 설치

   
▲ 밀양시 한국화이바 공장 전경.

 밀양의 향토기업 한국화이바는 400억원을 들여 상남2공장내에 방산핵심부품 생산 공장을 신축 한다고 19일 밝혔다.

 한국화이바는 이달 말 400억원을 들여 상남 한국화이바 2공장 내 6700㎡면적에 길이 121m, 폭 55m, 높이 28m 규모의 신축 공장을 신축, 오는 2021년 5월 준공예정이다.

 2공장에는 방위산업 추진기관 부품, 누리호의 전후방페어링, 1단 2단 전방동체, 정찰무인기, 차기 군단무인기 양산 사업 등 첨단부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한국화이바는 또 국내 순수기술로 제작된 첨단사양인 오토클레이브를 설치한다.

 오토클레이브는 국내 최대의 크기(구경 4.5mx20m)의 위용을 자랑하며 고온·고압이 되는 것이 특징이며 이를 통해 방산의 추진기관 부품 등을 제작에 나섰다.

 한국화이바 관계자는 “이번 투자로 대한민국 방위산업 미래 경쟁력 제고에 앞장서겠다”며 “이를 기반으로 밀양시 고용 창출 등 지역사회에 공헌하겠다”고 밝혔다.

 한국화이바는 밀양의 대표기업으로 복합소재를 활용한 방위산업 과 우주항공산업, 유리 섬유관, 철도차량 내·외장재 등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국내 최고의 복합소재 전문기업이다.

 

 

/백진국기자 pressjk@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