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진주시민축구단, 인천에 대승…승격 향한 질주

기사승인 2020.10.18  17:45:44

공유
default_news_ad1

- 10경기 무패·6연승…3위 우뚝
24일 ‘리그 선두’ 포천과 격돌

   
▲ 진주시민축구단이 지난 17일 K4리그 21라운드에서 인천남동구민축구단을 4대 1로 승리했다.

 진주시민축구단이 지난 17일 진주종합경기장에서 펼쳐진 ‘2020 K4리그’ 21라운드 경기에서 라이벌인 인천남동구민축구단을 4대 1로 꺾고 승리하며 무서운 기세로 승격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이로써 10경기 무패·리그 6연승을 달성, 승격을 위한 승점 쌓기를 계속 이어갔다.

 이날 조병득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들이 방문해 구단 관계자들과 의견을 나누고 경기를 참관했다.

 진주시민축구단의 최청일 감독은 4-3-3 포메이션으로 인천에 맞섰다.

 전반 3분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실점했지만, 흔들리지 않고 19분 나준수 선수가 얻은 페널티킥 찬스를 성봉재 선수가 성공시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공격적인 경기를 운영하던 진주시민축구단은 전반 32분 은성수 선수의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에도 기세를 몰아 심지훈·성봉재 선수가 추가 득점에 성공, 인천의 기세를 누르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최청일 감독은 “승격을 위해서 이번 경기가 아주 중요했는데 승리하게 돼 유리한 고지에 올라와 기쁘고, 선수들이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해 준 구단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다음 경기는 리그 1위 팀인 포천전이다. 승리한다면 승격은 더 이상 꿈이 아니다. 반드시 승리해서 승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다음 경기의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번 라운드까지 12승 4무 3패의 성적을 거두고 있는 진주시민축구단은 현재 리그 3위에 올라와 있다.

 오는 24일 리그 1위인 포천시민축구단을 상대로 리그 22라운드를 포천종합운동장에서 가질 예정이다.

 

/이민재기자 lmj@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