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사모] 최소정 시인 ‘암막커튼’

기사승인 2020.07.07  11:49:59

공유
default_news_ad1
   
▲ 최소정 시인

‘암막커튼’


빛을 삼켜버린 정적이다
굵은 어둠
주름마다 차단이다
분수처럼 내면만 적시고
침묵은 어떤 변명도 없다

닫아 놓은 기억이 일어나
옷을 갈아입고 걸어 나가는 새벽
순간
과거를 여는 빛
차단기 너머 단호한 날이
오고야 만다
어둠이 잠시 빛에 버물려져
맵기도 달기도 하다
내면에 갇힌 감동이 들썩인다
빛을 가두어
시간까지 가둔 어제가
나다 그런 나다

 

 

 

 ◆시작노트
 창문마다 암막커튼으로 바꿔 달던 날, 빛을 모조리 차단하는 커튼을 바라보면서 문득 지나온 어제들을 생각했다.
 후회나 미련으로 얼룩진 기억들이 먼저 떠올랐다.
 알아버렸다.기억은 빛처럼 차단할 수 있는게 아니라는 것을.

 ◆최소정 시인약력
 2019. 시집 ‘타로카드에 들키다’로 작품활동 시작
 2020. ‘시와 편견’으로 등단
 시와편견 작가회 회원
 공저 ‘돌을 키우다’, ‘내 몸에 글을 써다오’, ‘나비의 짧은 입맞춤’.
 시사모 동인.

/한송희기자 hsh@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