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창원시협회 19기 출범

기사승인 2019.10.09  18:57:24

공유
default_news_ad1

- 경남부의장 등 자문위원 200여 명 참석
평화통일 기반 구축 본격적 ‘활동’ 나서

   
▲ 창원시는 ‘제19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창원시협의회’의 출범식을 가졌다고 9일 밝혔다.

 창원시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창원시협의회는 지난 7일 오후 6시 창원 리베라컨벤션 그랜드볼룸에서 ‘제19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창원시협의회’의 출범식을 가졌다고 9일 밝혔다.

 허성무 창원시장, 김현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경남부의장 등 자문위원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허 시장은 제18기 협의회에 열정을 쏟고 잘 이끌어 온 협의회장과 지회장에게 공로패를 수여했으며, 대통령을 대신해 제19기 자문위원에게 위촉장을 전수했다.

 지역 대표(도·시의원) 55명, 직능대표 216명으로 구성된 제19기 창원시협의회는 김을순 창원시협의회 회장과 지역별로는 장기영 창원지회장, 김용한 마산지회장, 이희주 진해지회장 등이 중심이 돼 지난 9월 1일부터 향후 2년간 평화통일 기반 구축을 위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출범식에 이어 3분기 정기회의에서는 하해성 수석부회장을 비롯한 제19기 임원진의 인준과 자문위원의 활동방향에 대한 보고가 있었으며, 국내외 통일여론을 수렴하고 통일정책에 대한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들을 국정에 반영해 나가도록 헌법기구로서의 역할을 책임을 전개해 나가기로 다짐했다.

 김을순 협의회장은 “민주평통의 역할은 해외 공공외교, 남남갈등 해소, 생활밀착형 활동, 남북교류 협력사업 발굴, 시민 사회단체와 연대 강화, 협치가 되는 평통, 참여하는 조직으로 변화를 요구하며 민주주의 평화통일의 가치를 알고 지역의 특성을 고려해서 평화통일운동을 전개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허성무 시장은 “제19기 출범식을 축하하면서 제19기 민주평통은 여성 및 청년위원 참여 비율을 늘이고 국민참여 공모제를 최초로 실시하고 ‘우리가 만드는 새로운 한반도’ 조성을 위한 동참과 함께 민주평통 자문위원으로서 통일에 대한 주인의식과 책임감을 가지고 맡은 바 소임을 다 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병용기자 moon@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