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경수 지사 “청렴, 신뢰사회 구축 최고 덕목”

기사승인 2019.07.22  19:22:43

공유
default_news_ad1

- ‘청렴연극’ 관람 행사서 강조
도교육청·경찰청 등 임직원
900여명 관람… 도민공감형
청렴문화 확산 공동노력 결의

   
▲ 22일 경남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열린 경남도청, 경남도교육청, 경남지방경찰청, 창원대학교, 18개 시·군과 합동 ‘청렴연극 공연’ 관람 행사에서 김경수(앞줄 왼쪽 네 번째) 도지사 등이 ‘완전히 새로운 경남, 청렴이 시작입니다’는 문구가 적힌 종이를 들고 청렴 실천을 다짐하고 있다.(사진=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22일 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도내 공공기관 공직자 청렴의식 향상을 위해 경남도교육청, 경남도지방경찰청, 창원대학교, 18개 시·군 합동 청렴연극 공연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청렴연극 공연은 경남도청, 도내 각 시군, 경남교육청, 경남도지방경찰청, 창원대학교 공무원, 경남도청렴사회민관협의회 참여 기관 임직원 900여 명이 다함께 관람했다.

 청렴연극은 ‘청렴의 신과 함께’ 주제로 주인공이 부패지옥, 청탁지옥, 관행지옥을 거치면서 청렴 의미를 깨닫고 공직자로 입문할 당시의 초심을 상기시켜 청렴한 공무원으로 다시 태어나는 과정을 보여주는 내용으로 꾸며졌다.

 또 식전행사로 청렴룰렛 게임을 통해 미니손선풍기를 지급해 참여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고 청탁금지법과 공무원행동강령 위반 등 다양한 사례를 반영한 청렴퀴즈를 풀어보는 시간도 가졌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해 적극적인 청렴시책 추진으로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광역자치단체 2등급으로 평가 받으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5년 연속 최상위권(1~2등급)을 유지했다. 올해 역시 청렴도 최상위권을 유지해 전국 최초로 6년 연속 최상위권 달성을 위한 청렴결의를 다졌다.

 앞으로 경남도는 7월부터 10월까지 경남남도 감사관을 반장으로 하는 청렴도 측정 대비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운영하고 전 직원 대상 참여·소통형 청렴교육과 함께 부서별 순회 청렴도 향상 토론회를 실시하는 등 실질적인 청렴도를 높여 나갈 예정이다.

 그리고 청렴옴부즈만과 청렴클러스터, 청렴사회민관협의회 등을 통해 도민이 참여하는 민관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해 도민과 함께 하는 청렴한 도정을 구현할 계획이다.
  

 특히 오늘 청렴결의대회에서는 평가 위주 청렴도 대신 350만 도민이 체감하고 도민 생활 속으로 청렴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도내 공공기관과 함께 ‘완전히 새로운 경남, 청렴이 시작입니다’ 슬로건을 내걸고 청렴의 중요성을 공유하고 공감했다.

 이날 청렴연극에 앞서 김 지사는 “청렴은 신뢰사회를 구축하는 데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며, 공정하고 투명한 사회를 만드는 데 청렴과 반부패라는 주춧돌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사전규제보다는 사후 책임을 강조하는 외국의 사례를 언급한 뒤 “우리나라는 사전규제가 너무 많아 청렴한 공직사회를 만들기에 어려운 구조다. 앞으로는 국가적으로 규제방식을 바꿔나갈 필요가 있다”면서 우리나라의 사회 구조적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김 지사는 “부패하고 반칙이 많은 사회에서는 불신이 팽배할 수밖에 없다.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한 분들이 앞장서서 청렴한 공직문화를 만들어나가면 우리 사회 전체의 신뢰지수가 올라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오용기자 loy@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